"현아♥던 나와달라"…'부럽지' MC군단 밝힌 #러브콜 #공약 #공개연애(종합)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부러우면 지는거다' MC 군단이 커플들의 데이트 및 공개연애에 대한 생각을 밝히며 웃음을 전했다.

13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MC 장성규 장도연 허재 라비 전소미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장성규는 첫방송 이후 반응을 묻는 질문에 "프리선언 후 론칭한 프로그램 중 출발이 가장 뜨겁다"고 말하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커플들의 일상을 보면서 따라해보고 싶은게 있냐는 질문에 라비는 "지숙 이두희의 PC방 데이트, 레고 데이트를 보면서 재밌어보였다"고 말했다. 장성규는 "지숙 이두희가 심지어 두 사람이 탈 자동차까지 만들 거라고 하더라. 이두희가 가능하다고 했다"고 답했다.

전소미는 "나는 즉흥여행 데이트를 하는 걸 봤다. 남자친구가 생기면 스쿠버다이빙이나 즉흥여행을 가고 싶더라"고 밝혔다.

커플들의 어떤 모습을 중점적으로 보고 있는지, 부러움의 포인트가 다르냐는 질문이 이어졌다. 전소미는 "최송현 커플의 애교섞인 말투나 스킨십을 보면서 '저것도 연애에 포함되는 행동이구나' 해서 쇼킹했다. 연애를 하면 저런 모습이 자연스럽게 나오는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장도연은 "이원일 커플을 보면서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배우고 싶었다. 최송현 커플은 서로에게 해주는 달달한 멘트가 있더라"고 답했다. 라비는 "지숙 두희 커플이 자존감 지킴이 같은 느낌이었다. 칭찬이 뻔하지 않고 입에 배어 있는 모습이 예뻐보였다"고 말했다.

기혼자인 허재와 장성규는 다른 반응을 보였다. 허재는 "나는 세 커플을 전체적으로 본다. 아들이 있는 입장이라 아들이 어떻게 하면 연애를 멋있게 할 수 있을까 싶다. 세 커플의 장점만 보려고 한다. 내가 부러운 건 없지만 아름답긴 하다"고 답했다.

장성규는 "내가 아내에게 어떻게 했었지 되돌아보며 반성하게 된다. 더 늦기 전에 배워서 해봐야겠다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새 커플 합류 가능성 및 출연을 원하는 커플이 있냐는 질문에 장성규는 "나는 현아 이던 커플을 정말 모시고 싶다. 아이돌이 어떻게 연애하는지 정말 궁금하다"고 말했다. 장도연은 "사진만 봐도 꽁냥꽁냥함이 있다. 그래서 꼭 보고 싶다"고 말했다.

전소미는 "비밀 연애를 하던 커플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공개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말하자, 라비는 "MBC 돈으로 데이트 할 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기혼자로서 커플들에게 어떤 조언을 해주고 싶냐고 묻자 장성규는 "내가 좋아하는 명언이 있다. '사랑이라는 건 좋아하는 사람이 좋아하는 걸 해주는 게 아니라, 싫어하는 걸 안 하는 것이다'는 말이다. 나는 그 이야기를 드리고 싶다. 상대가 싫어하는 걸 피하는 모습이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또 허재는 "나 때는 연애를 할 때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았다. 여자친구와 데이트하는 장소도 정해져 있었다. 요즘은 주위의 시선을 신경쓰지 않는 모습이 있다. 자유롭고 의사 전달도 확실하다. 그래서 보기 좋다. 요즘 연애하는 모습이 더 아름다운 것 같다"고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다.

미혼 멤버인 라비 장도연 전소미는 공개 연애에 대한 생각을 공개했다. 장도연은 "공개연애는 큰 용기가 필요하다. 부럽다기보다는 '저런 연애도 있구나' 하고 감탄하게 된다"고 말했다.

라비는 "연애야 하고 싶긴 한데 지금 활동을 열심히 하고 있다. 팬들도 내 연애를 알고 싶지 않을 것이다. (공개연애는) 팬들에게 미안한 일이다. 나 스스로 알아서 하길 바랄 것이다. 열심히 활동할 예정이다"고 답했다.

전소미는 "난 20세라서 일에 몰두하겠다. 연애 생각 안 한다"고 말한 뒤 "공개연애를 편하게 할 수 있는 세상이 오면 좋겠다는 생각은 하지만, 내가 시작할 필요 있나 싶긴 하다. 원래 27세 때 결혼을 하고 싶었지만, 이 프로그램을 보면서 결혼이 쉽지 않다는 생각을 했다. 이제 30대 초반에 결혼하고 싶다. 내 인생을 바꾼 프로그램"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부럽지' 멤버들은 시청률 7%가 넘으면 각각 컴퓨너, 농구공, 입술, 셰프, 무지개 코스프레를 한 뒤 스튜디오에 등장하겠다고 공약을 내걸며 향후 더 많은 사랑을 당부했다.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