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영 "N번방 운영자 조주빈이 팔로잉, 토할 것 같아" 분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방송인 신아영이 '텔레그램 n번방 사건' 운영자 조주빈이 자신의 SNS를 팔로우하고 있었다는 사실에 분노했다.

신아영은 24일 인스타그램에 "토할 것 같아"란 문구가 적힌 이미지를 게재하고 "오랜만에 제자에게서 연락이 왔다. N번방 운영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인스타그램 계정이 나를 팔로잉하고 있으니 얼른 차단하라고. 들어가봤더니 진짜였다. 바로 차단했지만 찜찜한 기분은 쉽게 가시질 않네"라고 적었다.

방송인 신아영이 '텔레그램 n번방 사건' 운영자 조주빈이 자신의 SNS를 팔로우하고 있었다는 사실에 분노했다.[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신아영은 "N번방 뉴스를 처음 접했을 때 영화 시나리오나 무슨 도시 괴담 같은 건 줄 알았다. 피해 내용은 물론이고, 그 방에 26만 명이-26명도 아니고-회원가입을 했다는 거, 그리고 어제 그 박사의 얼굴이 공개됐을 때, 적어도 그 사진만 봐서는 그 어떠한 악의도 찾아볼 수 없었다는 것, 낮에는 봉사활동도 했단다"라며 "무슨 B급 호러 영화 시놉시스 같다"고 참담한 현실을 꼬집었다.

또 신아영은 "나는 그 사람이 나를 팔로잉하고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소름 끼치고 미치도록 싫은데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어린 소녀들은 어떨까"라며 "26만 명의 피의자들이 당연히 벌을 받아야겠지만 피해자들의 트라우마와 상처들은 어떻게 치유할 수 있을까. 진짜 세상이 왜 이런지"라고 심경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n번방_본사람도_가해자", "n번방_수익을_피해여성들_재활비용으로"라는 해시태그를 남겼다.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은 미성년자 등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디지털 성 착취 사건이다. 지난 23일 '박사방'의 박사 조주빈의 신상이 공개됐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