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가족' 김광규 "'미스터트롯' 지망생役, 노래방서 맹연습"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어쩌다 가족' 김광규가 '미스터트롯' 지망생으로 분한다.

25일 TV조선 새 예능드라마 '어쩌다 가족'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창동 감독을 비롯 배우 성동일 진희경 오현경 김광규 서지석 이본 권은빈 여원이 참석했다.

김광규 [사진=TV조선]

오현경은 '어쩌다 가족'을 통해 오랜만에 코믹 연기에 도전한다. 오현경은 "요즘 사람들이 희망을 어디서 찾아야 하는지 고민을 할 때 시트콤 드라마를 한다는 말에 관심이 갔다. 나 역시도 연기자로서 즐겁고 싶었다"고 밝혔다.

김광규는 극중 '미스터트롯'에 도전하는 트롯가수 지망생 김광규로 분한다. 김광규는 즉석에서 트롯을 열창한 뒤 "노래의 힘이 큰 걸 깨닫고 트로트 가수에 도전하는 역이다. 일주일에 두번씩 노래방에서 두시간씩 노래하지만 실력이 발전하지 않고 있다.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어쩌다 가족'은 하숙집을 운영하는 성동일, 진희경 부부와 항공사에 근무하는 다양한 직종의 사람들의 하숙으로 연을 맺는 색다른 가족 구성의 예능 드라마다. 29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