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맞은 류현진, 토론토 구단 SNS 축하 메시지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6일(이하 한국시간) 생일을 맞았다.

류현진은 이로써 토론토 동료 중 맷 슈메이커, 태너 로어크(이상 투수)와 함께 팀 내 세 번째로 만 33세가 됐다. 토론토 구단은 공식 소셜미디어(SNS) 중 하나인 트위터를 통해 류현진의 생일 축하 게시물을 올렸다.

팬들도 류현진에게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나 류현진에게는 즐거운 생일날이 아니다. 그는 현재 소속팀이 스프링캠프를 치른 장소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남아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이 25일(현지시간) 생일을 맞은 류현진에게 구단 공식 SNS 중 하나인 트위터를 통해 축하 메시지를 전달했다.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 공식 트위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스프링캠프와 시범경기를 취소했다. 시즌 개막도 뒤로 미뤘다.

류현진은 당초 예정대로라면 생일 다음날인 27일 올 시즌 개막전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야한다. 하지만 개막일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류현진은 대다수 팀 동료가 연고지인 토론토(캐나다)로 돌아간 가운데 더니든에 남아있다. 캐나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해 미국을 제외한 외국인 입국 금지 정책을 펼치는 바람에 야마구치 순(일본), 라파엘 돌리스(도미니카공화국)와 함께 스프링캠프에 발이 묶였다.

류현진의 아내 배지현 전 아나운서도 함께있다. 배 전 아나운서는 임신 7개월째다. 미국과 캐나다 현지 매체에서도 아기를 갖고 있는 류현진의 아내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

류현진, 야마구치, 돌리스 모두 더니든에서 최소한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코칭스태프를 포험해 훈련 지원 스태프 등도 거의 다 떠났고 식사 제공도 없다. 류현진에게는 결코 잊을 수 없는 생일이 됐다.

미국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뛰고 있는 류현진이 스프링캠프 기간 동안 캐치볼로 몸을 풀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