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랑마켓' 김완선, 직접 인테리어한 집 공개…"스튜디오 같아" 감탄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가수 김완선의 예술 감각이 가득 담긴 집이 공개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JTBC '유랑마켓'에는 한국의 마돈나 김완선이 스타의뢰인으로 등장해 중고물건 직거래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완선은 '유랑마켓'을 통해 본인이 직접 디자인하고 인테리어를 한 순백의 싱글 하우스를 공개했다.

'유랑마켓'에서 가수 김완선의 예술 감각이 가득 담긴 집이 공개된다.[사진=JTBC]

호텔 객실 인테리어에 참여한 경험이 있을 정도로 남다른 감각을 지닌 김완선인 만큼 고급스럽고 깔끔한 취향의 집을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는 후문이다. 3MC는 "카페나 스튜디오를 보는 것 같다"며 감탄했다.

이어 김완선의 집에서는 그가 직접 그림을 그린 세라믹 아트 접시부터 실제 무대에서 착용했던 의상 등 남다른 취향의 물건들이 잔뜩 등장했다. 그간 중고 매물로는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다양한 물건이 판매될 것으로 보여 관심을 높였다.

'유랑마켓' 제작진은 지난 22일 빽가 편부터 방송 중 판매되지 않은 중고 물품을 대상으로 시청자들이 홈페이지 게시판을 통해 구매에 참여할 수 있는 창구를 마련했다.

본 방송 이후 선착순 진행된 해당 판매는 게시판이 열리고 30분만에 구매 문의글이 1000개를 돌파하고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도 등장하는 등 '유랑마켓'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