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CJ ENM 확진자는 '밥블레스유' PD, 출연진 등 관계자 검사 예정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CJ ENM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 받으면서 마포구 상암동 사옥이 폐쇄된 가운데 확진자는 예능 프로그램 '밥블레스유2'의 PD로 전해졌다.

CJ ENM 관계자는 28일 조이뉴스24에 "확진자의 신상을 두고 여러 설이 난무하고 있으나 '밥블레스유2' 스태프가 맞다"고 밝혔다.

이어 "메인 PD는 아니고 연출진 중 한명"이라며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연예인 출연자를 비롯해 프로그램 관계자들도 모두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현재까지 국내에는 유명인 중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가운데, 방영 중인 프로그램의 스태프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음에 따라 연예인 출연자들에 대한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올리브 '밥블레스유2']

한편 CJ ENM 측은 28일 "당일 직원 1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현재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해 사옥 전체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CJ ENM 공식입장 전문

28일 CJ ENM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사옥 전체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 조치중입니다. CJ ENM은 2월 27일부터 불가피한 상황을 제외한 전 임직원 대상 재택 근무를 실시하고 있으며, 부득이 출근하는 직원들은 체온 확인 절차를 거치고 있습니다.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some@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