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박형준 "유튜브 막말 논란 사과…이재명은 대권놀음 그만하라"

'文 대통령. 교도소 무상급식 해야' 막말 논란에 총선 여론 부담


[아이뉴스24 허재영 기자]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이 최근 공식 유튜브 막말 논란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 입장을 표명했다. 또한 당원과 지지자들이 정도와 품격을 지키고 낮은 자세로 선거운동에 임해주기를 호소했다.

박형준 선대위원장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지난 31일 미래통합당 공식 유튜브 방송에서 부적절한 발언이 나온 것에 대해 공동선대위원장으로서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아이뉴스24 DB]

박 위원장은 "전국 각지에서 후보들이 열심히 선거운동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말 한마디가 선거 판세를 좌우할 수 있음을 숙지해야 한다"며 "현 정권의 실정을 심판해 나라 살리기를 원하는 국민의 염원을 위해 정도와 품격을 지키고 국민 앞에 낮은 자세로 임해주기를 호소한다"고 당부했다.

시작은 지난달 31일 통합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의 프로그램인 '뉴스쇼 미래' 진행자 박창훈씨가 방송 중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하고 싶은대로 다 하라고 하고 임기 끝나면 오랫동안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는 발언을 하면서부터다.

이어 다른 참석자가 "친환경 무상급식"이라고 거들자, 박씨는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이 제공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씨는 "무상급식을 몇십년 드시고 싶으신 건지, 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잘못했다고 죗값 치르게만 안해준다면 지금 당장 권력 내려놓겠다, 대통령에서 내려오겠다 이야기하는 게 올바르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해당 발언이 문 대통령 폄훼 논란에 휩싸이자 통합당은 해당 동영상을 삭제한 상태다.

이에 현근택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대통령에 저주를 퍼부은 통합당은 공당으로서 최소한의 예의를 지키길 바란다"고 대응했다.

한편 박 위원장은 "이번 총선은 조국 살리기와 윤석열 죽이기 세력에 대한 심판"이라며 "DNA 검사도 할 필요 없이 최강욱 전 비서관은 현 정권과 한 몸"이라며 검찰총장을 청장으로 바꾸겠다는 최근 입장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서도 "대권놀음 하느라 허위사실을 대놓고 퍼트리고 있다"며 "정치를 하지 말고 행정이나 제대로 챙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최근 MB정권과 박근혜 정권이 부정부패 하지 않았다면 재난기본소득을 국민 1인당 1천만원씩 주고도 남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허재영기자 huropa@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