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통합당…'문 대통령 교도소 무상급식' 발언 사과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1일 "공식 유튜브 방송에서 부적절한 발언이 나온 것에 대해 공동선대위원장으로서 깊은 유감과 함께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박형준 위원장은 "전국 각지에서 우리 후보들이 정말 열심히 잘 싸우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말 한마디가 선거 판세 좌우할 수 있음을 숙지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 [조성우 기자]

그러면서 "내 문제가 아니라 통합당 전체의 문제이고, 이 정권의 실정을 심판해서 나라 살리길 원하는 국민의 여망을 자칫 저버리는 일이 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한다"며 "정권과 여당 잘못에는 엄중 비판하되 정도와 품격을 지키고 국민 앞에 낮은 자세로 임하길 간곡히 호소한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앞서 전날 통합당 공식 유튜브채널인 '오른소리'의 '희망으로 여는 아침 뉴스쇼 미래' 방송에서 진행자 박창훈 씨는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임기가 끝나고 나면 교도소에서 친환경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고 막말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여의도연구원 관계자가 "친환경 무상급식”이라고 하자, 박 씨는 "어느 교도소든 친환경 무상급식이 제공되니까 괜찮다"라며 "우스갯소리로 이야기하는데 (문재인 정부 실정이) 한두개가 아니다. 실정백서의 첫번째 파트가 끝났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무상급식을 몇십년 드시고 싶으신 건지. 문재인 대통령, 지금이라도 차라리 잘못했다고 하고 죗값을 치르게만 안 해준다면 바로 대통령에서 내려오겠다고 하는게 올바르지 않나"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