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업계, 헌소 이어 총선 정책질의…복지부 압박 나서

원내정당 12곳에 복지부 조치 관련 입장 요구…"정치권 연대 나설 것"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전자담배협회 총연합회(연합회)가 정치권에 보건복지부의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자제 권고에 대한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연합회는 오는 15일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정의당 등 12개 원내정당에 정부의 전자담배 관련 정책에 대한 입장을 묻는 정책질의서를 발송했다고 3일 밝혔다.

앞서 연합회는 보건복지부의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자제 권고에 대한 헌법소원을 청구했으나 기각된 바 있다.

전자담배협회 총연합회가 12개 원내정당에 정책질의서를 발송했다.

질의서에는 ▲보건복지부의 사용중단 강력권고 조치의 타당성 여부 ▲강력권고 조치에 대한 헌법소원 결과 ▲액상형 전자담배의 적정한 과세 수준 ▲담배사업법 상 제조기준 ▲영국 등 외국 정책제안에 대한 수용 등의 이슈와 관련된 각 정당의 입장을 묻는 문항이 담겼다.

연합회는 정부에 전자담배 관련 정책의 잘못된 점에 대해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했지만, 정부가 접촉마저 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회 관계자는 "정부는 최근 영국 보건당국이 공식 인정한 전자담배 유해성 저감 보고서에 대해서도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유리한 내용을 담은 출처불명의 해외 자료는 마구잡이로 홍보에 활용하고 있다"며 "정부의 자가당착적 행보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연합회는 총선을 앞두고 관련 질의를 통해 문제점을 환기하고 정치권의 전향적 자세를 촉구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답변서를 통해 의견이 일치하는 정당과 협의하고 연대하는 기회도 마련해 나가 집단 행동의 폭을 넓히겠다는 계획이다.

연합회 관계자는 "이번 정책질의는 전국 10만 소상공인과 가족들의 어려운 처지를 이해하고, 60만 전자담배사용자와 일반담배 흡연자를 위한 것"이라며 "각 정당이 올바른 정책을 입안한다는 자세로 정책질의에 응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