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작년 첫 매출 4천억 돌파…신장률 173%

다양한 투자 기반 외형확장 초점…회원수·출고량 급증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마켓컬리가 지난해 전년 대비 173%의 높은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지만 영업적자 폭은 확대됐다.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는 지난해 매출 4천289억 원, 영업손실 986억 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매출은 2018년 대비 173% 늘었지만, 영업손실은 같은 기간 3배 늘었다.

지난해 회원수는 전년 대비 179% 증가한 390만 명을 기록하며 400만 명을 눈앞에 뒀다. 포장 단위 출고량도 191% 늘었고, 총 판매 상품 수는 210% 늘며 양적·질적 성장을 이뤘다. 또 단순 회원 수 증가를 넘어, 이들의 재구매율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컬리 관계자는 "지난해 마켓컬리 가입한 고객 재구매율은 61.2%에 달한다"며 "이는 홈쇼핑, 인터넷 쇼핑 업계 재구매율 평균인 28.8%의 2배를 넘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마켓컬리가 지난해 매출 4천289억 원, 영업손실 986억 원을 기록했다. [사진=컬리]

다만 신규 고객 획득 및 물류 역량 확보 차원에서의 투자가 늘어 손실이 늘었다. 지난해 순손실은 영업손실과 마찬가지로 2018년 349억 원 대비 270% 늘어난 975억 원이었다.

실제 컬리는 지난해 물류 내재화 기업으로서 지속 성장을 이어가기 위해 많은 투자를 단행했다. 매월 10% 이상 늘어나는 주문 처리를 위해 2018년 기준 3개였던 물류센터를 지난해 3개 추가해 총 6개 물류센터 진용을 갖췄다.

이 같은 투자의 결과 컬리의 포장 단위 출고량은 2018년 788만 개에서 지난해 2천300만 개로 3배 가량 늘었으며, 연간 배송된 총 판매 상품 수도 2018년 2천760만 개에서 지난해 8천350만 개로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컬리는 올해 서비스 시작 5주년을 맞아 자체브랜드(PB) 상품 개발을 목표로 꼽았다. 실제 컬리는 지난 2월 '컬리스 동물복지 우유'를 출시하며 첫 번째 PB 상품을 론칭한 바 있다. 또 향후 충성고객 확보 및 외연 확장을 위한 투자도 지속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김슬아 컬리 대표는 "고객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더 좋은 서비스를 더 오랫동안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지속가능한 유통을 위한 다양한 투자를 기반으로 더 높이 성장해 고객에게 좋은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