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신형 5·6시리즈 한국서 세계 최초 공개…27일 영종도서 진행


한국 코로나19 대응 높이 평가…약속대로 한국서 진행

[아이뉴스24 황금빛 기자] BMW가 신형 5·6시리즈를 한국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BMW코리아는 5시리즈와 6시리즈 신형 모델의 월드 프리미어를 이달 27일 영종도에 위치한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한국에서 출시 모델의 세부 트림이 아닌, 모델 시리즈를 월드 프리미어로 선보이는 것은 국내 수입차 역사상 BMW가 처음이다. 또한 두 개의 월드 프리미어 모델을 동시에 선보이는 것 역시 국내 처음이다.

이는 당초 공개 무대였던 2020 부산 모터쇼가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됐음에도 지난해 11월 BMW그룹 경영진의 한국 방문 당시 월드 프리미어를 한국에서 진행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한 BMW 그룹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특히 BMW그룹은 한국의 성공적인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높이 평가했다.

더 뉴 BMW 5시리즈. [사진=BMW코리아]

더불어 5시리즈와 6시리즈의 한국 시장내 높은 인기가 크게 작용했다. 한국은 지난 4월 기준으로 전 세계 BMW 내에서 5시리즈는 1위, 6시리즈는 2위로 매우 중요한 시장 가운데 하나다. 특히 5시리즈는 BMW코리아가 설립된 1995년부터 2020년 4월까지 약 19만6천여 대가 팔려 국내서 가장 인기가 높은 대표 비즈니스 세단이다.

BMW코리아는 여전히 코로나19의 재확산 위험이 있는만큼 안전 보장과 확산 방지를 위해 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BMW 드라이빙 센터 트랙을 활용한 비대면·비접촉 행사로 진행한다.

'드라이브 더 뉴 노멀'이라는 테마 아래 코로나19 시대에 BMW만이 할 수 있는 이색적 론칭 행사를 준비 중이다. 행사는 디지털 채널을 통해서도 생중계될 예정이다.

황금빛 기자 gol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