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이준영, 허벅지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 등재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KIA 타이거즈 좌완 이준영이 부상자 명단에 등재됐다.

KIA는 22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 앞서 1군 엔트리를 조정했다.

KIA 타이거즈 좌완 이준영이 22일 인천 SK 와이번스전을 앞두고 부상자 명단에 등재됐다. [사진=KIA 타이거즈]

맷 윌리엄스 KIA 감독은 "이준영이 왼쪽 허벅지 통증을 호소해 부상자 명단에 오르게 됐다"며 "김승범이 퓨처스리그에서 콜업돼 대기한다"고 말했다.

이준영은 올 시즌 개막 후 6경기 2이닝 8피안타 5실점 평균자책점 22.50의 성적을 기록 중이다.

윌리엄스 감독은 "이준영이 전날 광주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몸을 풀던 중 허벅지 통증을 느꼈다"며 "어깨에는 문제가 없다. 심각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1군 엔트리에 등록된 김승범은 퓨처스리그에서 5경기 5이닝 2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 1세이브로 빼어난 모습을 보여줬다.

조이뉴스24 인천=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