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21시즌 WKBL, PO 토너먼트 방식 변경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2020-21시즌 여자프로농구(WKBL)가 플레이오프 진행 방식에 변화를 준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29일 제2차 임시총회 및 제7차 이사회를 열었다.

WKBL은 이 자리에서 2020-2021시즌 플레이오프 방식 변경안과 경기 일정안에 대해 의결했다. WKBL은 정규리그 4위팀까지 플레이오프에 나선다.

플레이오프 승자가 정규리그 1위팀과 챔피언결정전을 치르는 방안이 아니다. 기존 방안은 정규리그 2, 3위팀이 플레이오프를 치르고 여기서 이긴 팀이 1위팀과 챔피언결정전을 치른다.

그러나 다음 시즌부터는 정규리그 4위팀도 플레이오프에 나선다. 1위와 4위팀, 그리고 2, 3위팀이 각각 3전 2승제로 플레아오프를 나눠 치러 여기서 승리한 두팀이 5전 3승제 챔피언결정전을 치르는 방식으로 변경됐다.

플레이오프에 토너먼트 방식을 도입하는 것이다. 한편 2020-21시즌 개막일은 오는 10월 10일로 확정됐다.

청주 KB와 아산 우리은행이 청주체육관에서 개막전을 치른다. 정규리그는 총 6라운드로 진행되고 팀당 30경기 씩을 치른다.

정규리그 종료 후 시작되는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은 내년 2월 27일부터 3월 15일 사이에 진행됐다. 2019-20시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무관중 경기를 치러지다가 증단됐고 결국 조기 종료됐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