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라인프렌즈와 '카트라이더' IP 전략적 파트너십

양사 캐릭터 활용한 공동 마케팅…'MZ' 세대 공략 강화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넥슨(대표 이정헌)은 라인프렌즈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카트라이더' 지식재산권(IP) 사업 다각화에 나선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번 파트너십을 계기로 넥슨과 라인프렌즈는 카트라이더 IP 사업 전반에 걸친 협업을 전개한다. 카트라이더와 라인프렌즈 캐릭터를 활용한 공동 마케팅부터 콜라보레이션 캐릭터 상품 출시, 글로벌 라이선스 사업까지 IP 협업 범위를 넓혀 나갈 계획이다.

지난 2004년 출시된 카트라이더는 다오, 배찌 등 아기자기한 캐릭터들과 간편한 조작 방식을 앞세운 온라인 캐주얼 레이싱 게임이다. 3억8천만명의 글로벌 이용자를 보유한 브랜드로 명성이 높다.

모바일 게임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지난 5월 출시 후 17일 만에 누적 가입자 수 1천만명을 돌파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넥슨은 모바일에 이어 PC·콘솔 기반의 멀티 플랫폼 프로젝트인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도 개발 중이다.

김현 넥슨 사업총괄 부사장은 "콘텐츠 시장의 새로운 중심축으로 떠오른 MZ(밀레니얼·Z)세대를 사로잡기 위한 전략적 협업"이라며 "게임과 캐릭터 분야에서 글로벌 영향력과 마케팅 노하우를 갖춘 양사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동 라인프렌즈 부사장은 "그간 쌓아온 크리에이티브 역량과 글로벌 영향력을 기반으로 캐릭터 IP 비즈니스 사업의 성공 공식을 입증하며 카트라이더 IP 파트너십을 맺게 됐다"며 "게임 분야에서의 IP 비즈니스 영향력을 더욱 공고히 하며 글로벌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