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달린집', 생애 첫 대통 삼겹살에 감탄...이성경 쓰러졌다 "대박"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바퀴달린 집' 식구들이 생애 최초 대통 삼겹살에 감탄했다.

16일 방송된 tvN '바퀴달린 집'에서는 식구들이 담양을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준혁이 깜짝 등장한 가운데, 식구들은 대통 삼겹살을 해먹었다. 대나무통에 로즈마리, 마늘, 삼겹살을 함께 넣고 불 위에서 구웠다.

바퀴달린집 [tvN 캡처]

대나무통 속에서 삼겹살은 대나무에서 나온 수분으로 수육처럼 만들어졌다. 완성된 후 성동일은 고기를 먹기 좋게 썰었고, 육즙으로 고기에 윤기가 흘렀다.

가장 먼저 맛본 이성경은 "대박"이라며 쓰러졌고, 입맛이 까다로운 김희원 역시 감탄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