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e-트론', 글로벌 대형 전기 SUV 최다판매 등극


올해 상반기 판매량 전년比 86.8%↑…한국 시장서도 이달 출시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아우디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 SUV 아우디 e-트론이 올해 상반기 전 세계 대형 전기 SUV 세그먼트 가운데 최다 판매된 차량에 등극했다.

21일 아우디는 e-트론의 올해 상반기 총 1만7천641대 판매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86.8% 증가한 수치로,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이 위축된 가운데 달성한 성과라 더욱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아우디는 2020년 상반기 세계 대형 전기 SUV 시장서 순수 전기차 e-트론이 최다 판매 모델에 등극했다고 밝혔다. [아우디코리아]

특히 아우디 e-트론은 전세계 전기 모빌리티를 선도하고 있는 노르웨이에서 올 상반기 동안 모든 승용차 모델 가운데 가장 많이 판매된 차량으로 등극하며 인기를 끌었다. e-트론은 노르웨이에서 올 상반기 판매된 아우디 차량 중 92%를 차지했다. 또한 아이슬란드(93%), 스웨덴(12%), 이스라엘(14%)에서도 상당한 판매량을 자랑하며 유럽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전기 SUV로 이름을 올렸다.

e-트론의 인기 요인은 일상적인 주행에 기반한 충분한 주행거리, 최대 150kW의 출력을 받아들일 수 있는 급속 충전, 25개국 15만5천여 곳의 공공 충전소에서 사용 가능한 e-트론 충전 서비스 등이 꼽힌다. 힐데가르트 보트만 아우디 AG 세일즈 및 마케팅 이사는 "아우디 e-트론은 지속 가능하고 진보적인 프리미엄 모빌리티에 대한 아우디의 비전을 잘 보여준다"며 "e-트론은 아우디에게 새로운 시대의 도래를 의미하며, 아우디는 성공 신화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우디는 지난 1일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를 한국 시장에 선보였다. 또한 독일 아우디 AG가 지난해 발표한 'E-로드맵'에 따라 오는 2025년까지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Q4 스포트백 e-트론, e-트론 GT 등 20종의 순수 전기차를 선보일 계획이다.

강길홍 기자 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