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기안84X장도연, 어색함 극복 위해 스킨십 "짜릿했네요"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나 혼자 산다' 기안84와 장도연이 어색함 극복에 나섰다.

31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복숭아 농가 일손 돕기에 나선 성훈과 기안84, 손담비, 장도연의 하루가 그려진다.

'나 혼자 산다' 기안84-장도연 [MBC]

지난주 방송에서는 유독 낯가림이 심한 기안84와 장도연이 어색한 분위기를 깨기 위해 반말을 시도하는가 하면, 졸음 껌과 꽃을 주고받는 등 갖은 노력을 펼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그러나 두 번씩이나 길을 잃는 기안84의 좌충우돌 드라이빙으로 한시도 긴장을 놓을 수 없게 만들기도. 우여곡절 끝에 복숭아밭에 도착한 장도연은 "말하는데 에너지 다 썼네"라며 시작부터 기력이 소진된 모습을 보였다.

이어 환복을 마친 무지개 회원들은 본격적인 일손 돕기에 돌입, 어마어마한 양의 복숭아나무와 사투를 펼쳤다. 한결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던 기안84와 장도연은 복숭아 따기에서 어긋난 팀워크를 선보이며 또 다시 멀어지게 됐다.

두 사람은 분위기 전환을 위해 '복숭아 빨리 따기' 내기에 나서게 되고, 매너를 남발하는 훈훈한 대결이 펼쳐졌다. 그러나 빠르게 친해질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다소 과격한 스킨십을 벌칙으로 정하며 더욱 데면데면해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장도연은 "짜릿한 경험이었네요"라는 소감을 남겼다고 해 스킨십의 정체가 무엇일지, 두 사람이 어색한 사이를 탈피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쉴 틈 없이 성훈과 기안84, 손담비, 장도연은 일과를 마친 뒤 한자리에 모여 새참 먹방을 펼친다. 온종일 땀을 흘리며 고된 업무를 함께 끝마친 네 사람은 한층 돈독해진 케미를 선보였다.

MBC '나 혼자 산다'는 31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