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고용 앞장서는 맥도날드…채용 확대 나선다


3분기 장애인 직원 30명 채용…"장기 근무 가능토록 노력할 것"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한국맥도날드가 장애인 고용에 앞장선다.

한국맥도날드는 올해 3분기 장애인 직원 30명을 채용하고 이들을 위한 안정적 고용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기업문화 조성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맥도날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고용이 위축된 상황에서도 3분기 들어 장애인 신규 직원을 15명 채용한 바 있다. 이어 올해 9월까지 장애인 직원 15명을 추가로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맥도날드가 중증 장애인 채용에 앞장서고 있다. [사진=맥도날드]

맥도날드는 2000년대 초반부터 장애인 직원 고용에 앞장서 왔다. 다른 기업에서 채용이 어려운 중증 장애인 채용을 주로 진행하고 있다. 이들에게 적합한 업무를 배정하기 위해 매장 내부 청결 및 시설관리 등을 담당하는 '메인테넌스' 직무를 개발하기도 했다.

또 쉽게 업무를 익히고 오랜 시간 근무할 수 있도록 비장애인 직원 및 관리자들이 지속적 도움과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재 맥도날드에는 178명의 장애인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중증 장애인 직원의 4분의 1은 10년 이상 장기 근속자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다양성과 포용성을 존중하는 기업 문화 속에서 장애인 직원이 오랫동안 근무하면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장애인 고용 확대 및 차별 없는 고용 환경 조성에 힘써 장애인들이 좋은 근무 환경에서 장기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석 기자 try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