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산업부 예산 11조1천592억원, 18% 확대 편성


소부장 및 빅3, 한국판 뉴딜, 에너지전환, 수출회복 등에 중점 투자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내년도 산업통상자원부 예산은 올해보다 18% 증가한 11조1천592억원 규모로 편성됐다.

1일 산업부는 경제활력 제고 및 혁신성장 가속화를 위해 ▲미래형 산업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제조업 경쟁력 제고(4조6천705억원, 11.3%↑) ▲차질없는 에너지전환 및 에너지신산업 육성 등 그린뉴딜 투자확대 (4조8천956억원, 26.9%↑) ▲수출활력 회복 및 투자유치 확대(1조4천224억원, 17.2%↑) 등을 중심으로 내년도 예산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산업부 예산추이(억원) [산업통상자원부]

먼저, 산업강국을 위한 제조업 경쟁력 제고 지원을 위해 소재·부품·장비, 빅3 산업 등 미래 먹거리 육성과 함께, 제조업 전반의 디지털화 및 친환경화를 촉진하고 우리산업의 허리인 중견기업 육성 등을 강화할 예정이다.

내년도 소부장 예산을 올해보다 21% 늘어난 1조5천585억원을 편성하고 (정부 전체 소부장 예산은 2조 5천611억원), 대표적 R&D 사업인 소재부품산업기술개발사업 예산도 47% 증액한 8천866억원으로 편성했다.

빅3 핵심산업인 시스템반도체는 18%, 바이오헬스는 32%, 미래차는 23%씩 각각 증액하고, 글로벌 K-펩리스육성기술개발사업 (60억원),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200억원)등을 신규 사업으로 추진한다.

주요산업별 예산반영현황 [산업통상자원부]

자율운행선박기술개발(120억원), 산업지능화선도밸류체인육성(76억원), 디지털유통인프라구축 (47억원) 등이 내년도 신규사업으로 편성됐으며, 지능형로봇보급및확산(497억원, 30.5%↑), 산단 스마트편의시설 (285억원, 317%↑), 산단 스마트제조고급인력양성(350억원, 238%↑) 등 제조현장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기 위한 사업들이 대폭 증액됐다.

월드클래스플러스프로젝트지원(124억원), 강소벤처형중견기업육성 (15억원) 등이 신설되는 등 중견기업 전용 프로그램을 154% 증액된 718억원으로 대폭 확대하고, 신산업에 진출하는 사업재편 승인기업 대상 전용 R&D 사업을 신설(100억원)했다.

차질없는 에너지 전환과 에너지신산업 육성 등 그린뉴딜 관련 투자도 대폭 확대된다.

재생에너지 관련 예산은 1조 6천725억원(37%↑) 규모로 늘어나고 신재생에너지 관련 금융지원이 크게 강화된다. 농축산 어민들의 태양광 설비 융자(3천205억원, 40.3%↑), 산단 유휴부지 태양광 설비 융자(2천억원,100%↑) 등이 대폭 증액됐며, 기술력은 갖추었으나 담보능력이 취약한 재생에너지 기업 대상 융자보증(녹색보증) 예산이 신설(500억원)됐다.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단지개발(75억원, 200%↑), 해상풍력산업지원(70억원, 250%↑), 초대형 풍력실증기반구축(113억원, 113%↑) 등 풍력 관련 예산지원이 강화되며,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투자도 2천450억원(72.5%↑)으로 대폭 확대된다.

아파트 500만호 대상 지능형 전력계량기(AMI) 보급 예산을 1천586억원(462%↑)으로 확대하고 재생에너지계통수용 확대 공공 ESS 구축에 131억원을 신규 편성하는 등 지능형 스마트그리드 관련 예산도 대폭 확대된다.

학교 주변 통학로 전선·통신선의 공동지중화 사업에는 200억원, 포항지진피해구제지원은 3천억원의 예산이 편성됐다.

수출활력 회복 및 투자유치 확대를 위해서는 무역보험기금 출연규모를 4천억원으로 대폭 확대하고, 수출기업 대상 해외마케팅 바우처 예산도 804억원으로 증액했다. 또한 유턴기업 전용보조금 예산을 올해 추경보다 150% 늘어난 500억원으로 확대하고, 킨텍스 3단계(고양시) 사업 예산도 200억원을 반영했다.

산업부의 '21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은 1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국회에 제출되며, 국회 심의를 거쳐 12월 초 확정될 예정이다.

최상국 기자 skcho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