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경상수지, 74억5천만달러 흑자…해외여행-수입 감소로 9개월만에 최대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7월 경상수지가 9개월만에 최대 흑자 폭을 기록했다.

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7월 경상수지는 74억5천만달러(약 8조8천655억원)의 흑자를 기록했다. 이는 2019년 10월(78억3천만달러) 이후 9개월 만에 가장 큰 흑자액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해외수입과 해외여행 등이 줄면서 반사 이익을 본 것으로 분석된다.

우선 상품 수출입 차이인 상품수지 흑자가 69억7천만달러로 1년 전보다 7억9천만달러 증가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수출(432억달러)과 수입(362억3천만달러) 모두 작년 동기대비 5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지만, 수출보다 수입 감소 폭이 더 컸기 때문이다.

한국은행 통화회의 [사진=한국은행]

통관 기준 7월 수출(428억3천만달러)은 석유제품·승용차·부품 등을 중심으로 지난해 7월보다 7.1% 줄었다. 7월 수입(386억9천만달러) 감소율은 수출보다 높은 11.6%로 집계됐다. 원자재(-25.6%)·소비재(-7.6%)가 수입 감소를 주도했다.

서비스수지는 11억1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으나 여행수지 적자(3억7천만달러)는 지난해 동시간보다 7억6천만달러나 축소됐다. 임금·배당·이자 흐름과 관계있는 본원소득수지 흑자(19억5천만달러)는 배당소득 감소 등으로 작년 같은 달(24억7천만달러)보다 감소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95억9천만달러 늘었다. 직접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31억5천만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가 8억3천만달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증권투자에서도 주요국 증시 호조와 함께 내국인 해외투자가 46억7천만달러,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도 50억8천만달러 늘어났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