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맛' 박은영♥김형우, 임신 5개월 고백..."KBS 퇴사 이유? 1월 유산"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박은영 김형우 부부가 2세 소식을 전했다.

8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박은영 김형우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박은영은 아침 식사 도중 급격히 표정이 어두워지더니 입맛도, 기운도 뚝 떨어진 상태를 보였다. 급기야 갑작스럽게 복통을 호소해 걱정을 안겼다.

이후 박은영 김형우 부부는 산부인과로 향했고, 김형우는 아내보다도 더 긴장한 모습이었다.

아내의맛 [TV조선 캡처]

알고보니 박은영은 임신 5개월 차로 '아내의 맛' 촬영 시작 때 이미 뱃속에 아기가 있었던 것.

박은영은 "1월에 유산을 했다. 불규칙한 호르몬 때문에 너무 힘들어서 회사를 그만둘 수 밖에 없었다. 유산 후 너무 오랫동안 우울해 했다. 내 탓인 것 같았다. 많이 울어서 남편이 너무 걱정을 많이 했다. 그래서 더욱 웃음을 주기 위해 장난스럽게 행동했던 거다"라고 밝혀 감동을 안겼다.

2세 태명은 '엉또'. 박은영은 "제주도에 가서 엉또 폭포를 본 날이다"고 이유를 밝혔다. 엉또의 건강한 심장소리를 들은 은우 부부는 가슴이 벅찬 듯 서로의 손을 애틋하게 잡았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