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맛' 박은영♥김형우, 1월 유산 아픔 고백...홍현희 김사랑과 연기호흡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박은영 김형우 부부가 임신 5개월차라고 밝혔다.

8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박은영 김형우 부부의 일상이 담겼다.

이날 박은영은 아침 식사 도중 급격히 표정이 어두워졌고, 입맛도 기운도 뚝 떨어진 상태를 보였다. 급기야 갑작스럽게 복통을 호소해 걱정을 안겼다.

이후 박은영 김형우 부부는 산부인과로 향했고, 남편 김형우는 아내보다 더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아내의맛 [TV조선 캡처]

알고보니 박은영은 임신 5개월 차로 '아내의 맛' 촬영 시작 때 이미 뱃속에 아기가 있었던 것.

박은영은 지난 1월에 한번의 아픔을 겪은 사실을 밝혔다. 그는 "유산 후 불규칙한 호르몬 때문에 너무 힘들어서 회사를 그만둘 수 밖에 없었다. 너무 오랫동안 우울해 했다. 내 탓인 것 같았다. 많이 울어서 남편이 너무 걱정을 많이 했다. 그래서 더욱 웃음을 주기 위해 장난스럽게 행동했던 거다"라고 밝혀 감동을 안겼다.

2세 태명은 '엉또'. 박은영은 "제주도에 가서 엉또 폭포를 본 날이다"고 이유를 밝혔다. 엉또의 건강한 심장소리를 들은 은우 부부는 가슴이 벅찬 듯 서로의 손을 애틋하게 잡았다.

현재 39세로 노산 판정을 받은 박은영은 늦깎이 엄마답게 산부인과 의사에게 질문을 폭발시켰고, 의사는 임신에 대한 정보를 낱낱이 전해 박은영을 안심시켰다.

아내의맛 [TV조선 캡처]

이날 홍현희의 카메오 출연 모습도 공개됐다, 홍현희는 김사랑이 출연하는 드라마 '복수해라'에 캐스팅됐고, 김사랑이 등장하자 "영광이다"라며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김사랑은 홍현희에게 "카메오 많이 해보셨냐"고 물었다. 그러자 홍현희는 "5~6번 정도 나간 것 같다. 최근에는 사극에서 박준금 선생님과 연기를 했는데 저한테 과한 것 빼고 담백하게 하라고 조언하시더라. 근데 오버하는 게 직업이다 보니 잘 안되더라"라고 토로했다.

걱정과 달리 홍현희는 자연스러운 정극 연기를 선보였다. 홍현희는 원샷 촬영에 김사랑이 나올 때와 달리 여러개의 반사판이 등장하자 "조명 없인 못 찍겠죠"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홍현희는 몇번만에 오케이를 받아 촬영을 끝마쳤고, 이를 보던 출연진들은 "역시 잘하네"라며 칭찬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