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청춘', 코로나로 녹화 당일 촬영 취소 '사상 초유'...새친구 급귀가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불타는 청춘'이 코로나19 확산으로 녹화를 취소했다.

15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경기도 광주로 여행을 떠나려는 청춘들의 모습이 담겼다.

오랜만에 윤기원과 김완선이 합류했지만, 제작진은 "최근 수도권에 코로나가 확산되고 있다"며 "오늘은 녹화를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불타는청춘 [SBS 캡처]

청춘들은 아쉬워하며 다음을 기약했다. 이어 청춘들은 "오늘 새친구 어떻게 하냐"고 걱정했다.

이날 처음으로 등장한 새친구는 제작진의 설명을 듣고 "어쩔 수 없는 일이다. 불청 친구 여러분 다음에 만나자"고 말하며 얼굴 공개 없이 자리를 떴다.

며칠 후 제작진은 최성국와 구본승을 불러 "이 시국에 여행을 가는 건 아닌 것 같다. 더 의미있는 일을 찾아보자"며 다른 일을 계획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