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신성 원정도박·김형인 도박장 운영 혐의…또 터진 '도박 스캔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초신성 윤학과 성제가 해외 원정도박 사건에 연루된 가운데 개그맨 김형인이 불법 도박장을 운영한 혐의로 기소됐다. 잊을만 하면 터지는 스타들의 '도박 스캔들'에 대중들의 실망과 우려도 커지고 있다.

개그맨 김형인이 불법 도박장을 운영한 혐의로 기소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5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는 SBS 공채 개그맨 김 모 씨가 동료 개그맨 최 모 씨와 함께 도박장소 개설 등의 혐의로 지난 1일 재판에 넘겨졌다고 보도했다.

개그맨 김형인이 불법 도박장 운영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는다. [조이뉴스24 포토DB]

이들이 2018년 초 서울 강서구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해 수천만 원의 판돈이 오가는 도박을 주선하고 수수료를 챙겨 왔다는 것. 김 씨는 불법 도박에 직접 참여한 혐의도 받고 있다.

'뉴스데스크'에서는 익명 보도 됐지만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이하 웃찾사)에 출연했던 개그맨이라는 점, 자료 화면에 '웃찾사'에 김 씨가 출연했던 코너가 모자이크 돼 등장하면서 해당 개그맨이 김형인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김형인은 이후 스포츠조선과 인터뷰에서 "불법 도박장을 직접 개설하지 않았다. 공갈과 협박에 2년 동안 시달렸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김형인은 3년 전 최 씨가 보드게임방 개업 명목으로 돈을 빌려달라기에 1500만 원을 빌려줬으며, 당시만해도 음성적이거나 불법도박을 하는 시설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보드게임장은 불법화됐고 운영 차질 등으로 거액을 손해 보게된 A가 내가 최 씨에게 1500만 원을 빌려준 것을 빌미로 불법시설 운영에 개입된 것으로 공갈 협박하며 금전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초신성 윤학, 성제가 해외 원정도박 논란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사진=조이뉴스24 DB, 마루기획]

이에 앞서 지난 15일 그룹 슈퍼노바(초신성) 멤버 윤학과 성제가 필리핀 원정 도박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사실이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원정도박 등의 혐의로 아이돌 그룹 초신성 멤버 윤학과 성제를 체포해 수사하고 있다. 두 사람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필리핀의 한 카지노에서 바카라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필리핀에 갔다가 우연히 도박을 하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슈퍼노바 소속사 SV엔터테인먼트는 "윤학, 성제의 부주의한 행동으로 인한 좋지 않은 소식으로 아껴주신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며 "윤학 성제는 여행 중 안일한 생각에 부주의한 행동을 하게 된 점을 깊이 후회하고 반성한다"며 "매사 신중하게 생각하고 책임있는 행동을 하겠다"고 사과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