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로스' 이세영 "데뷔 후 첫 쇼트커트, 과감한 변화"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이세영이 '카이로스'에서 타임 크로싱 스릴러로 색다른 연기변신에 나선 소감을 전했다.

MBC 새 월화드라마 '카이로스'(극본 이수현 / 연출 박승우)는 어린 딸이 유괴 당해 절망에 빠진 한 달 뒤의 남자 김서진(신성록 분)과 실종된 엄마를 찾아야 하는 한 달 전의 여자 한애리(이세영 분)가 사랑하는 사람을 구하기 위해 시간을 가로질러 고군분투하는 타임 크로싱 스릴러다.

배우 이세영이 '카이로스'에서 열정적인 쓰리잡 취준생 한애리 역을 맡는다. [사진=오에이치스토리, 블러썸스토리]

극 중 이세영은 어려운 형편에도 엄마 곽송자(황정민 분)의 수술비를 위해 궂은일까지 마다않는 쓰리잡의 취업준비생 한애리로 분한다. 씩씩하고 긍정적인 성격에 남을 돕는데 주저함이 없는 따뜻한 심성까지 겸비한 캐릭터다.

이세영은 "'카이로스'는 제가 경험하지 못했던 '타임 크로싱' 소재의 드라마라서 큰 관심이 생겼고 대본에 흡입력이 있었다"며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타임 크로싱'이라는 요소가 애리의 일상에서 보다 현실적으로 보이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작품 속에서 선보일 연기가 어떤 모습일지 호기심을 유발했다.

또한 '한애리' 캐릭터를 잘 표현할 수 있는 키워드 3가지에 대해 "'열심, 용기, 뚝심' 이렇게 세 키워드를 꼽고 싶다. 애리는 매사에 열정적으로 임하는 친구라 뭐든 허투루 하는 법이 없다. 누구나 포기하고 싶을 법한 상황에서도 뚝심으로 견뎌내며 소중한 것들을 지켜나가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데뷔 이후 처음으로 쇼트 커트를 하기도 했다. 외적인 모습에서 나름대로 과감한 변화를 주고 시작한 작품이라 임하는 마음이 더 남달랐던 것 같다. 누구보다 강인하고 뚝심 있는 한애리라는 캐릭터를 통해서 그동안 보여주지 못한 새로운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다부진 포부를 전했다.

'카이로스'는 10월 26일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