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전화연결 연속 실패 "제발 받아주세요"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전화 연결에 실패했던 신청자들을 직접 찾아 간다.

17일 방송될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25회에서는 TOP6가 지난 6개월 동안 걸려온 수많은 전화 중에서 안타깝게 연결되지 못했던 신청콜을 직접 선정하는 '상반기 결산 특집'이 진행된다. 노래방 점수 대결을 통해 최종 우승자가 되면 '2020 상반기 최우수 사원' 타이틀과 함께 통 큰 특전까지 얻게 되는 만큼,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명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사랑의 콜센타'가 지난 6개월 동안 걸려온 수많은 전화 중에서 안타깝게 연결되지 못했던 신청콜을 직접 선정하는 '상반기 결산 특집'을 선보인다. [TV조선]

'사랑의 콜센타'는 첫 회부터 지금까지 전국 각지에서 쏟아진 전화 신청 중 연결에 실패했던 신청자들에게 TOP6가 직접 전화를 걸어 신청곡을 불러주는 '고객만족 AS센터'를 준비해왔다. 특히 이번 대결에서 최고 점수를 획득해 최종 우승자로 뽑힌 1인은 '2020 상반기 최우수 사원'에 등극, 금일봉은 물론이고 원하는 상품까지 고를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얻게 된다.

이와 관련 노래방 점수에 따라 1등 왕좌부터 목욕탕 의자, 꼴찌 방바닥에 이르는 의자 서열이 나눠지면서 치열한 의자 뺏기 쟁탈전이 벌어졌다. 이에 TOP6가 한 명씩 노래를 부를 때마다 순위권 밖으로 밀려나 굴욕을 맛보는 사원이 탄생되면서, 과연 TOP6 중 누가 '2020 상반기 최우수 사원'에 올라섰을지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이날 TOP6는 전화번호부를 정독, 전화할 고객을 직접 찾아 나서며 고득점을 향한 불꽃 의지를 드러냈다. 하지만 접수된 지 오래된 신청자들은 전화를 받지 않는가 하면 연결이 성공돼도 선곡에는 실패하는 등 위기가 속출, 그 어느 때보다 험난한 전화 연결이 펼쳐졌다.

임영웅은 "이미 한 분을 골랐다"며 당차게 전화 연결을 시도했지만 '없는 번호'라는 청천벽력 같은 소리에 큰 혼란에 빠졌다. 이후에도 연속으로 전화에 실패한 임영웅은 "제발 받아주세요!"라고 간절하게 외쳤다. 과연 임영웅은 무사히 노래를 부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지난 6개월 동안 '사랑의 콜센타'에 변함없는 사랑을 보내주신 신청자분들, 그리고 시청자분들을 위해 '상반기 결산' 특집을 준비했다"며 "그 어느 때보다도 치열하고 뜨거운 TOP6간의 대결이 펼쳐질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17일 밤 10시 방송.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