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탐정', KBS 보다 빨리 Btv로 만난다…"새로운 도전이자 시작"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좀비탐정'이 본방송에 앞서 19일 VOD로 선보인다.

SK브로드밴드는 Btv 최초의 오리지널 콘텐츠 '좀비탐정'을 지상파 본방송에 앞서 19일 오후 9시 30분에 VOD로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좀비탐정'은 SK브로드밴드가 Btv의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통해 KBS, 웨이브(wavve)와 함께 공동으로 제작에 투자한 오리지널 콘텐츠이며, 제작은 래몽래인이 참여했다.

'좀비탐정'이 KBS 본방송에 앞서 Btv를 통해 VOD로 선보인다. [사진=KBS]

최진혁 주연의 '좀비탐정'은 부활한 2년 차 좀비가 탐정이 되어 과거와 현재의 사건을 추적하며 고군분투하는 휴먼 스릴러 코미디 드라마다. 이번 시즌은 총 12회로 기획됐다.

SK브로드밴드와 공동 파트너들은 이번 첫 오리지널 콘텐츠 드라마의 편성에서 새롭고 파격적 방식을 도입했다. '좀비탐정'은 KBS의 본방송보다 이틀 빠르게 오는 19일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30분 B tv에서 VOD 2회분을 연속 제공한다. 공동 투자한 웨이브도 마찬가지다. KBS 2TV에서는 오는 21일부터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한다.

지금까지는 지상파 채널에서 먼저 실시간 방송을 내보낸 후에 일정 시간이 지나 IPTV에서 VOD로 제공하는 것이 통상적인 방식이었다. 이번에는 이런 방식에서 벗어나 지상파 실시간 방송보다 앞서 IPTV와 OTT에서 두 편의 VOD로 동시에 공개하는 방식을 시도한다.

'좀비탐정'은 Btv가 제공하는 영화 월정액 OCEAN과 지상파 월정액에 가입한 경우 추가 구매 없이도 시청할 수 있으며, 월정액 가입자가 아닌 경우에도 VOD 단편 구매를 통한 시청이 가능하다. 또한 SK브로드밴드의 Btv 케이블을 통해서도 제공된다.

'좀비탐정'은 최진혁(김무영 역)이 과거 기억을 모조리 잃은 채 부활한 미스터리 좀비로 등장하지만, 인간 사회에 적응하기 위해 밤낮 없이 노력하고 BB크림으로 멋지게 변신한 모습이 기존 좀비들과는 차원이 다른 신선한 재미를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또한 시사 프로그램 작가로 분한 박주현(공선지 역)을 만나 유쾌한 수사를 펼친다고 해 벌써부터 예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톡톡 튀는 매력의 주인공들과 함께 태항호, 황보라 등 명품 조연들이 대거 나와 큰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좀비탐정'은 시즌제로 제작해 작품에 대한 몰입감과 후속 시즌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일 예정이다.

그동안 SK브로드밴드는 콘텐츠 투자에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 한국영화(명량, 국제시장, 설국열차, 광해 등), 애니메이션(뽀롱뽀롱 뽀로로, 로보카폴리, 슈퍼잭, 미라큘러스 레이디버그 등), 다큐멘터리(기억록:100년을 탐험하다) 등 다양한 장르에서 투자를 진행해 왔으며 '좀비탐정'을 기점으로 오리지널 드라마 투자도 본격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혁 SK브로드밴드 미디어전략본부장은 "Btv에게 있어 '좀비탐정'은 새로운 도전이자 시작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드라마 뿐 아니라 예능,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장르에서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해 B tv의 브랜드 가치 제고는 물론, 고객으로부터 사랑받는 'Lovely Btv'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