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배트맨' 촬영 재개…로버트 패틴슨, 코로나19 완치 후 복귀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패틴슨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서 완치돼 영화 '더 배트맨' 촬영이 재개됐다.

17일(현지시각) 미국 버라이어티 등은 로버트 패틴슨이 코로나19에서 완치돼 '더 배트맨'이 최근 영국에서 촬영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로버트 패틴슨 영화 '더 배트맨'이 촬영을 재개했다. [사진=로버트 패틴슨 인스타그램]

워너브러더스 역시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더 배트맨' 촬영이 영국에서 재개됐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워너브러더스는 "'더 배트맨' 관계자 중 한 명이 양성 반응을 보여 절차에 따라 격리 중"이라며 '더 배트맨' 촬영 잠정 중단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이 확진자가 로버트 패틴슨이라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지만, 로버트 패틴슨 측은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지난 3월 중순 코로나19 사태로 제작을 일시 중단했던 '더 배트맨' 측은 이로 인해 다시 한번 촬영을 멈추게 됐다.

'배트맨' 새로운 시리즈인 '더 배트맨'은 로버트 패틴슨, 폴 다노, 콜린 파렐 등이 출연한다. 2021년 10월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