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코로나19·태풍 피해 농가 돕기 위해 임직원 바자회 개최


총 10억원 규모 진행…3일 만에 조기 완판

[아이뉴스24 서상혁 기자] 우리은행은 코로나19 및 태풍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 및 소상공인을 돕고, 내수 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사가 합의하여 지난 10일 임직원 참여 3차 바자회를 추가로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 2차 바자회는 총 15억 규모로 진행됐다.3차 바자회에도 우리은행 전국 영업본부 및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을 통해 추천받은 30여개의 피해기업이 참여했다. 규모는 10억원이다.

[이미지=우리은행]

바자회는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우리은행 내부 인트라넷을 통해 진행됐으며, 주요판매 품목은 팔도 특산물 및 제철 농수산물 등으로 모든 품목이 3일만에 조기 완판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바자회 진행 후 참여 농가 및 기업에서 올해 코로나19와 긴 장마, 태풍 등으로 많이 어려웠는데 너무 큰 도움이 되어 감사하다는 연락을 주셨다"라며 "앞으로도 피해 농가 및 소상공인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추가 바자회 개최를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서상혁기자 hyu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