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명 "'소리도 없이' 시나리오 읽고 묘한 경험, 행복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유재명이 '소리도 없이' 출연 소감을 밝혔다.

유재명은 21일 오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온라인 생중계된 영화 '소리도 없이'(감독 홍의정) 제작보고회에서 "배우들이 시나리오 받을 때 기대를 한다. 그래서 소중한 마음으로 읽게 되는데 묘한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배우 유재명이 '소리도 없이'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이어 "많은 것들이 담겨져 있다. 상징도 강하고 담백하기도 하고 강렬하기도 하다"며 "행복한 경험이었다. 이런 작품이 나에게 들어왔다는 자체가 행복했다"고 작품 출연 소감을 밝혔다.

'소리도 없이'는 유괴된 아이를 의도치 않게 맡게 된 두 남자가 그 아이로 인해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범죄 조직을 돕는 일이 일상이 되어 버린 채, 묵묵히 자기 일을 해 가며 살아가는 태인(유아인 분)과 창복(유재명 분)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면서 모든 것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이야기로, 독특한 캐릭터 설정과 아이러니한 사건으로 기존의 범죄를 소재로한 영화와는 차별화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유아인은 범죄 조직의 소리 없는 청소부 태인 역을, 유재명은 범죄 조직의 신실한 청소부 창복 역을 맡아 역대급 연기 앙상블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유아인은 이번 역할을 위해 삭발과 15kg 체중 증량을 했을 뿐만 아니라 러닝타임 내내 대사 한 마디 없는 캐릭터로 역대급 연기 도전에 나선다.

'소리도 없이'는 오는 10월 개봉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