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코로나19發 실적부진…모멘텀 불투명-NH證


투자의견 '보유'(hold)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NH투자증권은 22일 CJ CGV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가 촉발한 실적부진으로 향후 주가 상승도 담보하기 어렵다며 투자의견 '보유'(hold)와 목표주가 2만원을 모두 유지했다.

이화정 NH투자증권은 연구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낮은 좌석 가용률이 지속되고 있는 데다 할리우드 대작 영화의 온라인 개봉 추세로 중장기적 외부 환경도 비우호적인 상황"이라며 "향후 실적 반등을 담보한 모멘텀이 불투명하다"고 짚었다.

CJ CGV는 재무건전성을 개선하기 위해 극장 자산을 유동화하는 한편 2천5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통해 부채 비율을 낮추는 등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내년 4월 만기인 TRS(총수익스왑) 부채 상환은 8월 유상증자 자금의 일부(1천600억원)를 활용할 예정이다.

그러나 이러한 노력에도 유의미한 재무건전성 개선을 위해서는 본업에서의 수익 창출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이 연구원은 "지난해 말 이익잉여금은 153억원에 불과하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 회복이 요원해진 만큼 단순한 영업비용 효율화를 넘어 극장 구조조정 등 사업 슬림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우려했다.

올해 3분기 CJ CGV의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2% 감소한 1천877억원으로 추정됐다. 영업손실은 48억원으로 적자 전환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 연구원은 "중국 박스오피스는 로컬 영화 기반으로 회복세가 두드러졌으나 국내는 신작 개봉에도 박스오피스 정상화가 요원한 상황"이라며 "2.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이 반영되는 이달에는 영화 '테넷' 개봉에도 실적은 더욱 부진할 것"이라며 "터키와 인도네시아, 4DX의 경우도 코로나19 영향이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수연기자 papyru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