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코로나에도 청년창업 지속 지원


창업카페 강연 온라인 방식 변경…"지원·응원 이어나갈 것"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스타벅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청년 창업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스타벅스는 청년들의 창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2020 스타벅스 창업카페'를 오는 23일부터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변경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서도 청년 창업 문화지원을 지속 이어나간다고 22일 밝혔다.

창업카페는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도움이 되기 위한 강연 및 세미나 등의 다양한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하는 스타벅스의 청년창업문화 지원 프로그램이다.

스타벅스는 청년들에 대한 창업 교육 및 이벤트 강연, 창업전문가들과의 네트워킹, 1대 1 창업 멘토링 및 창업캠프 프로그램 운영 등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관련 프로그램을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협력해 2015년부터 운영해오고 있다.

스타벅스가 코로나19 상황에도 청년 창업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스타벅스]

올해는 지난 6월 스타벅스 성수역점에서 진행한 청년 스타트업 '쿠캣' 이문주 대표의 강연을 시작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전인 8월 중순까지 전국 각지의 창업카페 거점 매장에서 진행된 10회의 창업카페 활동을 통해 총 193명의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을 만나왔다.

스타벅스는 코로나19 사태 안정화와 확산 예방을 위해 오는 23일부터 진행될 오프라인 강연을 온라인으로 대체해 운영한다. 또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수요일과 격주 금요일마다 스타벅스 창업카페 블로그와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공식 유튜브 채널 내 스타벅스 창업카페 목록을 통해 총 15회의 강연을 업로드할 예정이다.

모든 온라인 강연이 마무리된 이후에는 창업 아이디어를 직접 발표하는 창업카페 우수 창업 아이디어 온라인 발표회를 진행한다. 참여 조건은 창업카페를 2회 이상 온·오프라인으로 수강한 청년이다.

스타벅스는 본인의 창업계획서를 형식에 맞춰 제출하면 서류심사를 통해 발표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발표자 중 최종 선정된 우수 발표자 10명은 창업 벤치마킹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

송호섭 스타벅스 대표는 "이번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창업카페는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서도 청년 창업을 위한 지속적인 교류 및 창업문화 확산을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보다 많은 청년들이 용기 있게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온라인 컨텐츠를 통해서도 지속해서 지원 및 응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