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인공지능 연구개발 본격화…SK 첫 AI 별도 법인 '가우스랩스' 설립


반도체 제조 혁신 위한 솔루션 개발…2022년까지 SK하이닉스가 전액 투자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SK그룹 ]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SK그룹이 미래 가치 창출을 이끌 인공지능(AI) 전문회사 '가우스랩스'를 세우고, 반도체 제조 혁신에 본격 나선다. 가우스랩스는 SK그룹의 첫 AI 별도 법인으로, 제조 혁신을 위한 솔루션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가우스랩스는 지난달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설립한 데 이어 이달 말 한국 사무소를 설립한다고 22일 밝혔다. 자본금은 5천500만 달러(약 639억7천600만 원) 규모로 2022년까지 SK하이닉스가 전액 투자한다.

SK그룹은 그 동안 관계사별로 다양한 AI 사업을 추진해 왔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해 8월 SK이천포럼에서 "AI와 DT(디지털 변혁) 등 혁신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한편, 고객 범위를 확장하고 고객 행복을 만들어 내야 한다"며 "혁신기술을 활용하지 못하면 SK의 미래를 담보할 수 없다"고 강조한 바 있다.

SK그룹이 AI 전문 기업을 표방하며 별도 법인화한 것은 가우스랩스가 처음이다. 가우스랩스는 우선 AI를 통한 반도체 제조 혁신을 목표로 하며, SK하이닉스의 제조현장에서 발생되는 방대한 데이터를 활용, 생산 효율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AI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 이를 통해 SK하이닉스는 공정 관리, 수율 예측, 장비 유지보수, 자재 계측, 결함 검사 및 불량 예방 등 반도체 생산 공정 전반의 지능화와 최적화를 추진하게 된다.

가우스랩스의 대표이사로는 UCSD(캘리포니아대학교 샌디에고 캠퍼스) 종신 교수이자 미국 전기전자공학회(IEEE) 석학 회원(펠로우·Fellow)인 세계적인 데이터 사이언스 전문가 김영한 교수가 선임됐다. 김영한 대표는 지난해부터 SK하이닉스 데이터 리서치 펠로우로도 활동했으며, 기술적 전문성과 글로벌 네트워크 등을 겸비하고 있어 SK하이닉스의 AI 혁신과 가우스랩스의 성장을 이끌 최적의 인물로 평가되고 있다.

또 기술 개발을 지휘할 R&D 최고책임자로 아마존 출신의 윤성희 박사를 영입했다. 윤성희 박사는 머신 러닝과 컨벡스 최적화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스탠퍼드대학교 스티븐 보이드 교수 연구실 출신으로 반도체, 전자상거래 등 다양한 산업 현장에서 실력을 쌓은 AI 및 최적화 전문가다.

가우스랩스는 지난달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설립한 데 이어 이달 말 한국 사무소를 설립한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조성우 기자]

향후 가우스랩스는 SK그룹의 에너지, 바이오 등 제조 관련 관계사는 물론 전 세계 고객을 대상으로 비즈니스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기존에는 B2C 기반의 AI 서비스가 주류를 이루었으나 최근에는 제조업을 중심으로 생산 현장의 난제 해결과 비용 절감을 위한 B2B 기반 AI 시스템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김영한 가우스랩스 대표는 "올해 말까지 20명 수준의 글로벌 AI 전문가를 확보하고, 2025년까지 200명 규모로 회사를 키우기 위해 미국 본사와 한국 사무소에서 역량을 펼칠 우수 인재 채용에 적극 나서겠다"며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최고의 AI 전문가들이 모인 가우스랩스가 세계적인 산업용 AI 파워하우스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민지기자 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