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원에이치' 피원하모니 "첫 연기 도전, 설현·정진영 조언 도움됐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FNC 보이그룹 피원하모니가 영화 '피원에이치: 새로운 세계의 시작'에서 설현, 정진영에 도움을 많이 받았다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22일 오전 영화 '피원에이치: 새로운 세계의 시작'(이하 피원에이치)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창 감독과 P1Harmony(기호, 테오, 지웅, 인탁, 소울, 종섭)가 참석해 영화를 소개했다.

피원하모니와 창 감독이 21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피원에이치: 새로운 세계의 시작'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FNC엔터테인먼트 ]

'피원에이치: 새로운 세계의 시작'은 바이러스로 폐허가 된 지구를 구하기 위해 과거, 현재, 미래에 흩어진 소년들이 만나 희망의 별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SF 휴먼드라마다. '고사: 피의 중간고사', '표적', '계춘할망' 등을 만든 창 감독이 극본과 연출을 맡았다.

영화는 배우 정진영과 조재윤, 정용화, 설현, 정해인과 유재석 등이 조연 및 카메오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종섭은 "미래 편의 설현과 정진영 선배님이 도움을 줬다. 큰 작품도 처음이고 연기도 처음이라 실수도 있었다. 괜찮다고 다독여주고, '이런 감정으로 표현하면 좋을 것 같다'고 조언도 해줬다. 긴장도 풀어줘서 편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라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테오는 "미래 편에서 만난 정진영과 설현 선배님이 잘 챙겨줘서 감사했다. 미래 편에서 처음으로 테이크를 들어갔는데 너무 긴장을 했다. 설현 선배님이 이름과 나이 등을 물어보며 먼저 말을 걸어줬다. 긴장이 많이 풀렸다"라고 도움 받았던 경험을 들려줬다.

'피원에이치: 새로운 세계의 시작'은 10월 8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