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증권사 파생결합증권 발행·상환 모두 감소


코로나19發 지수 폭락 여파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올해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글로벌 증시가 급락하면서 파생결합증권(DLS·ELS) 발행액과 상환액이 모두 작년 상반기 대비 감소했다.

증권사들의 파생결합증권 발행·운용 손익도 1조원대 손실을 기록하며 대규모 적자로 전환했다.

2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파생결합증권 발행액은 42조1천억원으로 전년 동기(62조5천억원)보다 32.6%(20조4천억원) 감소했다.

[자료=금융감독원]

상환액은 40조8천억원으로 작년 상반기(56조4천억원) 대비 27.7%(15조6천억원) 급감했다.

올해 6월 말 현재 파생결합증권 잔액은 107조6천억원으로 1년 전(116조5천억원) 대비 7.6%(8조9천억원) 줄었다.

이 중에서도 주가연계증권(ELS·ELB 포함)의 상반기 발행액이 31조6천억원으로 작년 상반기(47조6천억원) 대비 33.6%(16조원) 쪼그라들었다.

원금보장형(8조2천억원)은 전년 동기(5조6천억원) 대비 46.4%(2조6천억원) 증가했지만, 원금 비보장형(23조3천억원)이 전년 동기(42조원) 대비 44.5%(18조7천억원) 급감했다.

지수형 ELS 발행액이 26조4천억원으로 전체의 83.7%를 차지했다.

개별주식을 편입한 종목·혼합형 ELS 비중은 16.3%였다. 기초자산으로 편입된 국내 주식은 삼성전자, 한국전력, SK텔레콤 순이었으며, 해외주식은 엔비디아, 넷플릭스, 마이크론 순이었다.

기초자산이 3개 이상인 ELS 발행 비중은 70.1%로 전년 대비 12.7%포인트 감소했다. 기초자산이 1개인 ELS 발행 비중은 25.3%로 11.8%포인트 증가했다.

기초자산별 발행액은 S&P500(20조1천억원), 유로스톡스50(19조3천억원), 홍콩H지수(12조7천억원), 코스피200(10조7천억원) 순이었다.

상반기 중 ELS 상환액은 24조2천억원으로 전년 동기(43조6천억원) 대비 44.5%(19조4천억원) 감소했다.

지난 6월 말 ELS 발행잔액은 77조2천억원으로 작년 6월 말(76조1천억원)보다 3.0%(1조1천억원) 증가했다.

기타파생결합증권(DLS·DLB 포함) 발행액은 10조5천억원으로 전년 동기(14조9천억원) 대비 29.5%(4조4천억원) 줄었다.

상반기 기초자산별 발행액은 금리(5조원), 신용(3조8천억원), 주식 및 기타(1조1천억원), 환율(5천억원), 원자재(1천억원) 순이었다.

DLS 상환액은 전년 동기보다 29.7%(3조8천억원) 늘어난 16조6천억원, 발행 잔액은 24.8%(10조원) 감소한 30조4천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한편 증권사들은 상반기 ELS와 DLS 등을 발행·운용하는 과정에서 1조479억원의 손실을 보며 적자 전환했다. 코로나19로 시장 불확실성이 가중되며 증권사들이 헤지 거래(위험회피)에 어려움이 있어 대규모 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풀이된다.

상반기 ELS 투자수익률은 3.3%(연평균)로 전년 동기 대비 1.6%포인트 감소했고, DLS 투자수익률은 2.4%포인트 감소한 0.9%를 기록했다.

지난 6월 기준 원금 손실 발생 구간(녹인·knock-in)이 발생한 ELS·DLS 규모는 1조8천억원이며 이 중 89.7%는 2021년 이후 만기가 도래한다.

금감원은 "증권사들의 헤지 자산 거래에 따른 손익 및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상시 모니터링을 실시할 것"이라며 "증시 변동성 확대에 따른 투자자 유의도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한수연기자 papyru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