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 감독의 냉정한 평가 "실점 상황·공격 전개 아쉬웠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김학범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24년 만에 형제 대결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12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컵 국가대표팀 vs 올림픽 대표팀' 2차전 경기에서 0-3으로 졌다.

올림픽 대표팀은 전반을 0-0으로 마치며 국가대표팀과 대등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수비 라인을 내린 가운데 빠른 역습을 통해 적극적으로 득점을 노렸다.

하지만 후반 들어 수비 집중력이 흐트러지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후반 9분 국가대표팀 이동경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반격에 나섰지만 득점에 실패하며 끌려갔다.

김학범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정소희기자]

외려 후반 43분 이주용, 후반 추가시간 이영재에게 쐐기골을 허용하면서 0-3 완패를 당했다.

지난 9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1차전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김 감독은 경기 후 "먼저 승리한 국가대표팀에게 축하를 건네고 싶다"고 운을 뗀 뒤 "더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완패를 당했다"고 평가했다.

김 감독은 결과보다 실점 과정과 공격 전개 속도 등을 지적하며 경기 내용에서 만족스럽지 못하다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우리도 충분히 승부를 걸 수 있는 상황이 있었다. 후반전에 선수들에게 공격적으로 나가라고 주문했다"며 "대표팀 조현우 골키퍼가 워낙 좋은 선방을 하면서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지만 올림픽팀 선수들에게 좋은 경험이 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다만 "골을 내주는 과정 자체가 우리 실책으로 나왔다는 게 아쉽다"며 "공격 전개 시 빠른 속도를 강조했는데 빨리 치고 나가야 될 시점에 공을 뒤로 돌린 장면은 아쉽게 생각한다. 앞으로 이 부분을 보완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고양=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