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 울린 조현우, 눈부셨던 '빛현우' 존재감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조현우(울산 현대)는 조현우였다. 빛나는 선방과 함께 동생들에게 국가대표팀 수문장의 위용을 보여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지난 12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컵 국가대표팀 vs 올림픽 대표팀' 2차전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대표팀은 지난 9일 1차전 2-2 무승부의 아쉬움을 털어내기 위해 전반 초반부터 맹공을 퍼부었다. 후반 9분 이동경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후반 43분 이주용, 후반 추가시간 이영재의 추가골로 올림픽 대표팀을 압도했다.

국가대표팀 골키퍼 조현우(울산 현대) [사진=정소희기자]

벤투 감독은 경기 후 "경기 내용과 결과 모두 만족한다"며 "특히 몇 차례 위기가 있었지만 수비에서 완벽한 축구를 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하지만 골키퍼 조현우의 활약이 없었다면 무실점 승리는 어려웠다. 올림픽 대표팀 역시 빠른 역습을 통해 수차례 득점을 노렸지만 조현우를 넘어서지 못했다.

조현우는 전반 24분 이유현(전남 드래곤즈)의 중거리슛, 후반 22분 오세훈(상주 상무)의 헤더, 후반 41분 김대원(대구 FC)의 중거리슛을 슈퍼 세이브로 막아내며 실점을 허락하지 않았다.

김학범 올림픽 대표팀 감독도 "후반전 골을 얻어내면서 재미있는 경기를 하고 싶었는데 조현우가 워낙 잘 막았다"며 찬사를 보냈다.

조현우는 "개인적으로 이번 경기가 너무 재밌었다"며 "소집기간 동안 배운 것도 많았고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조현우는 또 "선수들과 함께 발을 맞춰 볼 수 있는 시간이 제한적이었지만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기분 좋게 소속팀으로 복귀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고양=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