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3위' 이강철 감독 "불펜진 호투가 빛났던 경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KT 위즈가 2연승을 내달리며 단독 3위로 도약했다.

KT는 18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7-5로 이겼다.

KT는 선발등판한 이대은이 1.2이닝 3실점(1자책)으로 난조를 보였지만 뒤이어 마운드에 오른 손동현, 조현우, 전유수, 주권이 경기 중반까지 SK 타선을 효과적으로 틀어막았다.

이강철 KT 위즈 감독 [사진=KT 위즈]

마무리 김재윤은 1.2이닝 퍼펙트의 완벽한 피칭으로 7-5 2점의 리드를 지켜냈다.

타선에서는 멜 로하스 주니어가 4타수 3안타 1홈런 3타점, 장성우 5타수 3안타 2타점, 황재균 5타수3안타 1타점 등 주축 타자들이 고른 활약을 펼쳤다.

KT는 이날 승리로 두산 베어스에 패한 키움 히어로즈를 제치고 단독 3위로 올라섰다.

이강철 KT 감독은 경기 후 "손동현, 조현우, 전유수, 주권 등 불펜진이 제 몫을 다하며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며 "김재윤도 전날에 이어 마무리를 잘 해줬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 감독은 또 "로하스의 선제 2점 홈런으로 분위기를 가져왔고 동점 상황에서 황재균, 장성우 등이 집중력을 발휘해줬다"며 "이번주에도 5할 승률을 달성한 선수들에게 고맙고 원정 응원으로 큰 힘을 주신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인천=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