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신승환 "조인성, 목소리 좋고 노래 잘해" 출연 들킨 사연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복면가왕' 춘천가는 기차의 정체는 데뷔 20년차 배우 신승환이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2연승 가왕 '부뚜막 고양이'의 왕좌에 도전한 복면가수 8인의 듀엣무대가 공개됐다.

복면가왕 신승환 [사진=MBC]

​1라운드 첫 무대는 '여수 밤바다'와 '춘천 가는 기차'가 함께 꾸몄다. '여수 밤바다'가 2라운드에 진출한 가운데 공개된 '춘천 가는 기차'의 정체는 배우 신승환이었다.

드라마 '피아노'로 데뷔한 신승환은 드라마, 영화 등에서 신스틸러로 활약 중이다. 신승환은 데뷔작 '피아노' OST인 '내 생애 봄날은'을 2라운드 진출곡으로 선보였다.

신승환은 "조인성이 '복면가왕' 나오는 걸 알고 있다. 지난 명절에 조인성, 차태현, 홍경민 등과 만났는데 나도 모르게 노래를 흥얼거려서 어쩔 수 없이 들켜버렸다"고 했다.

이어 그는 "홍경민이 그 자리에서 노래 레슨을 해줬는데 (1라운드에서 탈락해) 죄송하다"라며 "차태현이 '복면가왕'을 좋아하고, 조인성은 나보다 노래를 잘하고 목소리도 좋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