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개천용' 권상우X배성우, 재미+의미 잡은 역대급 男男케미 탄생(종합)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 배성우 정웅인 김주현이 역대급 케미스트리로 웃음과 의미를 모두 잡는 드라마를 예고했다.

27일 오후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권상우 배성우 김주현 정웅인, 곽정환 감독이 참석했다.

정웅인 권상우 곽정환PD 김주현 배성우가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BS]

'날아라 개천용'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두 남자의 뜨거운 이야기를 그린다. 가진 것 하나 없는 고졸 국선 변호사와 투박하지만 글발 하나로 마음을 움직이는 생계형 기자의 판을 뒤엎는 정의구현 역전극이 유쾌한 웃음과 함께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곽정환 감독은 "내가 찍은 것이지만 재밌다. 가슴 뜨거워지는 드라마다. 힘든 상황, 각박한 세상이라도 가슴이 훈훈하고 따뜻해질 수 있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보좌관', '미스 함무라비' 등으로 사회 메시지를 전해온 곽정환 감독은 "드라마를 연출하면서 좋은 드라마, 가치있는 드라마가 무엇인지 고민을 많이 한다. '날아라 개천용'이야말로 좋은 이야기를 전달하고 감동을 줄 수 있는 의미 있는 작업이라 생각한다. 의미와 재미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사회에서는 더이상 개천용이 나오지 않는다는 글을 보고 서글펐다. 드라마에서는 모든 게 가능하니까, 현실 사회의 울분을 통쾌하게 풀어주고 갈증을 해결해줄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고 싶었다. 그런 의미에서 '날아라 개천용'이라는 제목을 짓게 됐다"고 설명했다.

배우 정웅인 권상우 배성우가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BS]

권상우는 태평양 같은 오지랖과 정의감을 지닌 고졸 출신 국선 변호사 박태용으로, 배성우는 생계형 기자 박삼수로 분한다. 황금성 기사만을 쫓던 박삼수가 박태용에게 제대로 낚이며 불합리한 세상에 브레이크 없이 맞서는 '버디물'을 선보일 예정이다.

권상우는 "브라운관에 돌아온 지 4~5년이 됐다. 관객을 마주하는 건 항상 즐겁고 행복한 작업이다. '날아라 개천용'에 참여하게 돼 즐겁다. 모든 작품 할 때마다 긍정적 에너지를 갖고 시작하지만, 이번엔 공부를 한다는 기분이 들더라. 에너지를 쏟아붓고 집에 들어왔을 때 행복함이 있다. 데뷔 이래 가장 기대되는 드라마다"고 말했다.

드라마를 선택한 계기에 대해 권상우는 "완벽한 사람 캐릭터에는 매력을 못 느낀다. 변호사지만 부족함이 있고, 그 빈 자리를 정의와 연민으로 채웠다"고 말했다. '야왕' '대물' '천국의 계단' 등 SBS 드라마 흥행을 이어온 만큼 기대감도 클 터. 권상우는 "나도 SBS에서 드라마를 해와서 더 기대되는게 있다"고 덧붙였다.

배우 정웅인 권상우 김주현 배성우가 27일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BS]

또 배성우는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돌아온 소감에 대해 "더러운 모습을 보여드릴 것 같다. '더티섹시' 아니고 '더티'다. 개천 역할을 맡고 있다. 지저분해야 사람 냄새 나는 건 아니지만, 꾸밈에 신경쓰지 않는 인물이다"고 말했다.

배성우는 "드라마 출연 계기는 그냥 '시켜줘서'다. '어디서 이런 떡이 굴러들어왔나' 싶은 마음으로 참여했다. 곽정환 감독은 어떤 이야기를 할지 놓치지 않는 분이다. 꼭 함께 하고 싶었다"고 말하며 기대감을 전했다.

권상우와 배성우는 '날아라 개천용'을 통해 색다른 '남남케미'를 보여주며 재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권상우는 "배성우와 촬영하면 정말 행복하고 즐겁다. 바쁘게 촬영하지만, 본질적으로 현장에 있는게 의미가 있고 좋다"고 말했고, 배성우는 "권상우와 호흡은 완전 처음이다. 기대 이상으로 너무 즐겁게 촬영 중이다. 의외로 아이디어가 많다. 대본이 워낙 탄탄한데다가 아이디어까지 좋다"고 호평했다.

권상우는 "이번 드라마를 찍으면서 웃느라 NG를 너무 많이 냈다. 사실 NG를 잘 내지 않는데 이번엔 달랐다. 시청자 여러분도 그 기분을 느낄 것"이라 말했고, 배성우는 "정웅인 역시 촬영을 하며 이상한 공격을 해서 웃음을 참느라 고생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권상우는 정웅인과 짧았던 연기 호흡에 아쉬워하며 "두 신 함께 했는데, 그걸 찍으면서 찌릿했다. 난 정웅인의 연기를 좋아한다. 코믹이든 정극이든 팬이다. 두 신 찍고 '내공이 보통 아니다'라고 생각했다. 더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권상우는 성동일 김희원 등 '남남케미'가 좋은 비결에 대해 "남자 배우들을 많이 관찰한다. 좋은 배우들과 함께 해서 내가 흡수하는 에너지가 있다. 이번 드라마에서도 기라성같은 선배님들과 함께 하게 돼서 신이 났다. 예쁜 여배우들과 촬영할 때도 좋지만 아무래도 조심스럽고, 남자배우들은 훨씬 편한게 있다"고 말하며 눈길을 끌었다.

'악역 끝판왕' 정웅인은 '날아라 개천용'에서 조금은 허술한 모습으로 색다른 매력을 보일 전망이다. 정웅인은 "검사라는 이미지 하면 딱딱하고 무겁고 권위 있는 느낌인데, 그 모습은 대사에서 나올테니 보통 연기는 가볍게 가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내 실제 모습인 잘 웃고 툭툭 치는 모습디 담겼다. 정웅인의 원래 모습이 녹아져 있을 것"이라 말해 기대를 더했다.

마지막으로 곽정환 감독은 "'날아라 개천용'은 손난로다. 대단하지도 완벽하지도 않지만 으슬으슬할 때 작지만 따뜻한 온기를 전해줄 수 있는 드라마다"고 말했다. 또 권상우는 "'날아라 개천용'은 흥행작이다.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재차 애정을 드러냈다.

30일 오후 10시 첫 방송.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