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호 의원 "양천구 목2동,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지 선정"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 기자] 양천구가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 대상지로 선정됨에 따라 다세대·다가구 주택이 밀집한 목2동 일대 주거·보행환경이 한층 개선될 전망이다.

신정호 서울특별시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1)은 "지난해 양천구 목4동 선정에 이어 이번에는 목2동 일대가 골목길 재생사업지에 선정되는 등 양천구 곳곳에서 도시재생 움직임이 본격화 되고 있다"며, "목2동이 특화거리 조성을 위한 지속적인 골목길 재생사업과 다양한 환경개선사업을 통해 활력이 넘치는 지역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도시재생의 핵심은 적극적인 주민참여에 있는 만큼 주민자치를 기반으로 주민들이 직접 도시재생 사례를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등 일정 지역을 정해 '면' 단위로 재생하는 기존 도시재생사업과는 달리, '선'단위를 대상으로 하는 현장밀착형 소규모 재생 사업이다.

. [사진 = 서울시의회]

지난 23일, 서울시는 2020 하반기 자치구 공모로 '서울형 골목길 재생사업' 대상지 15곳을 추가 대상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사업지에는 각 대상 골목길마다 3년간 마중물 사업비 총 10억 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1골목길 재생사업을 통해 주민들의 주거환경과 보행환경을 개선하는 것은 물론 골목길을 중심으로 한 주민들의 참여를 이끌어내 주민 공동체를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며, 다양한 재생 프로그램을 도입해 낙후된 골목길에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기자 janab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