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쯔위 "데뷔 전 JYP 잘 몰라, 박진영 개그맨인줄"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트와이스 쯔위가 박진영이 개그맨인 줄 알았다고 깜짝 발언을 했다.

28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나연과 모모, 사나, 지효, 미나, 다현, 채영, 쯔위 트와이스 8인과 함께하는 '트와이스타' 특집으로 꾸며진다.

트와이스는 지난 26일 3년 만에 발매한 정규 2집 '아이즈 와이드 오픈'(Eyes wide open)를 통해 '성장형 아이돌 그룹'의 진가를 증명했다. 레트로 감성과 JYP만의 장점이 고스란히 담긴 타이틀곡 '아이 캔트 스톱 미'(I CAN'T STOP ME)를 통해 이전에 본 적 없는 색다른 매력을 꺼내는 데 성공했다.

트와이스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사진=MBC]

JYP의 색깔을 녹여내 아시아를 사로잡은 그룹 트와이스는 JYP 입성 스토리부터 5년간 활동하며 생긴 에피소드까지 다채로운 이야기를 들려준다.

특히 'JYP 수장' 박진영 폭로전을 펼친다. 박진영은 지난 8월 '웬 위 디스코' 발매와 함께 '라스'에 출연해 '부부의 세계' 캐릭터를 묘사한 개인기로 화제를 모았다. 당시 그는 개인기에 자신 없지만 "사나와 모모가 시켰다"고 거듭 강조했던 터.

이와 관련해 사나는 "한 번 웃으니 (개인기를) 쭉쭉 계속한다. 20번 넘게 봤다"고 고백했다. 모모는 박진영이 사진을 찍을 때 '부부의 세계' 개인기 포즈를 취한다고 추가 폭로해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막내 쯔위는 "데뷔 전 JYP를 잘 몰랐다"며 "박진영이 개그맨인 줄 알았다"고 깜짝 고백했다.

데뷔 5년 차 트와이스가 회상하는 연습생 시절 에피소드도 공개된다. 먼저 9살에 JYP에 입사해 무려 10년 연습생 생활 끝에 트와이스가 된 지효는 데뷔 전 다른 기획사 연습생이 알아본 일화와 함께 "2PM과 연습생 시절을 함께 했다"면서 한참 선배인 원더걸스 선미와 같은 날 (JYP에) 들어왔다고 밝혔다고 해 시선을 강탈한다.

반면 모모, 사나는 먼저 JYP에 입사한 동갑내기 지효를 보고 놀랐던 이유를 고백한다. 미나는 "지효가 지나가는 거 기다렸다가 지나갔다"라고 고백해 지효를 어리둥절 놀라게 만들었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26일 밤 10시 40분에 공개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