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투씨엠, '애딩'과 계약으로 스위스에 스마트스탬프 서비스 공급


유럽 코로나 상황에서도 경제 활성화 캠페인과 더불어 서비스 추진

원투씨엠의 스마트 스탬프 에코스템프 [원투씨엠]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원투씨엠은 스위스 디지털 로열티 마케팅 전문 기업인 애딩(Add-ing)과 지난 2월 서비스 공급 계약 체결 후, 10월 스위스에서 첫 상용 서비스를 공급하기 시작했다고 9일 밝혔다.

원투씨엠은 이른바 '스마트폰에 찍는 스탬프' 라는 개념의 O2O(온 오프라인 연결), 핀테크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기업으로, 2013년 창업 이후 현재 23개국에 자사의 서비스 플랫폼을 공급했다.

원투씨엠과 제휴를 통하여 서비스를 현지에서 운영하고 있는 스위스 기업 애딩은 로열(Loyal)이라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하여 중소상점들을 대상으로 로열티 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에 접속하면 레스토랑, 베이커리, 피트니스 센터, 헤어숍 등 다양한 상점들을 확인할 수 있으며, 매장마다 특정 금액 이상 지불할 때마다 원투씨엠의 에코스 스탬프를 통하여 스탬프를 적립할 수 있다.

매월 5프랑씩 지불하면 매달 특별한 혜택을 제공하는 유료 멤버십을 함께 운영하여, 고객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는 설명이다.

원투씨엠의 제휴사 애딩 담당자는 "서비스 공식 런칭 전 현지에서 시장 조사를 진행했는데 상점주들에게 90%의 긍정적인 반응을 수집했다"고 전했다.

기존에 종이를 통하여 제공하던 로열티 서비스에 비해 혁신적이라는 점, 에코스 스탬프를 사용하여 현장 관리에 부담되지 않는다는 점, 모바일 스탬프 서비스를 통하여 수집하는 정보를 통하여 고객, 영업 등에 대한 정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이 좋게 평가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 측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및 2차 재 확산이 유행하는 등 스위스의 많은 현지 상점들이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을 겪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약 60개 내외의 상점들을 확보하여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런칭했다고 전했다.

이혜린 원투씨엠 해외 마케팅 팀장은 "최근 유럽 시장에서 코로나 상황이 다시 심각해 지면서, 상점 폐쇄 등이 진행되는 곳이 늘어나고 있다"며 "상점 폐쇄와 영업 재개가 반복적으로 지속되는 과정에서 각 상점들은 자신들의 충성 고객 유지 확보에 관심이 있으며, 정부나 지자체 등에서도 이를 후원하는 캠페인이 만들어 지고 있다"고 전했다.

원투씨엠은 해당 서비스의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코로나 바이러스의 팬데믹 정도과 각 상점들의 영업 및 고객 활성화 정도를 각국 별로 대륙 별로 비교 분석하여 해당 영향 정도를 분석하는 데이터 분석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다운 기자 kd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