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두산 압도한 NC 송명기 "양의지 선배 믿고 자신 있게 던졌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NC 다이노스 우완 영건 송명기가 생애 첫 포스트 시즌 등판에서 완벽한 투구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송명기는 2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7전 4승제) 4차전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해 5이닝 2피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송명기는 이날 최고구속 148㎞를 기록한 직구를 비롯해 커브, 슬라이더, 포크볼을 적절히 섞어 던지며 두산 타선을 압도했다.

0-0으로 맞선 5회말 선두타자 김재호에게 2루타를 허용했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뛰어난 위기 관리 능력을 발휘하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NC 다이노스 우완 송명기가 2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조성우기자]

NC 타선도 송명기의 호투에 응답했다. 6회초 양의지, 강진성의 1타점 적시타, 9회초 지석훈의 쐐기 1타점 2루타로 3점을 얻어내며 두산을 3-0으로 꺾었다.

송명기는 4차전 승리투수와 함께 데일리 MVP에 선정되며 평생 잊지 못할 하루를 보냈다.

1차전 승리 후 2, 3차전을 패했던 NC도 송명기의 활약 속에 4차전 승리를 챙기면서 시리즈 전적을 2승 2패로 다시 맞췄다.

송명기는 경기 후 "팀이 승리해 기쁘다. 긴장감 있는 경기였지만 몸 컨디션이 올라와서 자신 있게 던졌다"며 "양의지 선배의 리드를 믿고 후회를 남기지 않는다는 각오로 승부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송명기는 또 "한국시리즈는 아마추어 시절부터 꿈꿔온 무대였다"며 "마운드에 선다는 자체로 긴장이 많이 됐는데 팀 승리에 보탬이 된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덧붙였다.

이동욱 NC 감독도 "송명기가 자신 있게 자기 공을 던진 게 좋은 투구로 이어졌다"며 "스무 살의 어린 선수가 아니라 마치 베테랑처럼 완벽한 투구를 보여줬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조이뉴스24 고척=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사진=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