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풍선껌은 이달의소녀 김립 "강승윤 덕분에 설렜다, 위너 팬"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복면가왕' 달콤한 목소리 '풍선껌'의 정체는 이달의소녀 김립이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은 가왕 '부뚜막 고양이'의 5연승 도전 무대와 4인 복면가수들의 2, 3라운드가 펼쳐졌다.

'복면가왕' 22일 방송분에 출연한 이달의소녀 김립 [사진=MBC]

2라운드 두번째 대결은 '풍선껌'과 '야발라바히기야 모하이모하이루라'가 맞붙었다. 3라운드 진출에 실패한 '풍선껌'의 정체는 이달의소녀 메인 보컬 김립이었다.

김립은 이달의소녀 중에는 네번째 출연이다. 김립은 "가왕을 하고 싶었지만 멋진 선배님께서 가왕을 하고 계셨다"라며 "준비한 곡을 최대한 많이 보여드리려고 연습을 많이 했다"고 했다.

애즈원 민은 김립이 부른 '원하고 원망하죠'를 듣고 눈물을 터뜨렸다. 민은 "노래 발매 당시 2~3살 정도였을텐데 어쩜 이렇게 감성을 잘 살렸는지 놀랍다"고 칭찬했다.

김립은 "오늘 강승윤 선배 때문에 두근거렸다. 처음으로 좋아한 아이돌이 위너였다. 아까 나오실 때 너무 떨렸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복면가왕'은 일요일 오후 6시20분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