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직무정지" 명령…윤석열 "끝까지 법적대응"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직무 집행정지를 명령하는 초유의 상태가 벌어졌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즉각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추 장관은 24일 오후 6시께 서초동에 있는 서울고등검찰청에서 긴급브리핑을 열어 "검찰총장에 대한 여러 비위 혐의에 대해 직접 감찰을 진행했고, 그 결과 심각하고 중대한 비위 혐의를 다수 확인했다"며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청구와 직무배제 조치를 국민께 보고드린다"고 밝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직무 집행정지를 명령했다. [사진=조성우기자]

추 장관은 직무배제 사유로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접촉 △조국 전 장관 사건 등 주요사건 재판부에 대한 불법사찰 △채널A 사건 및 한명숙 전 총리 사건 관련 측근을 비호하기 위한 감찰방해 및 수사방해 △언론과의 감찰 관련 정보 거래 △총장 대면조사 과정에서 협조 의무 위반 및 감찰방해 등 5개 주요 혐의를 언급했다.

윤 총장은 24일 추 장관 발표 직후 입장문을 통해 "위법·부당한 처분에 대해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그동안 한 점 부끄럼 없이 검찰총장의 소임을 다해왔다"고 강조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