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장민호, 코로나19 음성 판정 "자가격리는 유지"(공식)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임영웅 장민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뉴에라프로젝트 측은 12월 3일 '미스터트롯' 공식 팬카페를 통해 "임영웅의 코로나19 검사 결과 안내드린다. 임영웅은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방역당국의 지침을 따라 자가격리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영웅 장민호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이어 소속사는 장민호와 담당 매니저 역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뉴에라프로젝트 측은 "추후 다른 아티스트들의 검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안내해드리겠다"며 "아티스트의 안녕과 사회적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찬원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는 3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이찬원이 오늘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이찬원은 즉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찬원을 비롯 임영웅 영탁 등 '미스터트롯 톱6' 멤버들은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뒤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TV조선 역시 특히 자제 방역시스템을 최고 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상암동 사옥은 일정 기간 동안 폐쇄 하는 등 고강도 선제적 대응을 실시한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