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붐·장영란, 코로나19 음성 판정 "2주 자가격리"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이찬원의 신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에 따라 검사를 받은 박명수와 붐, 장영란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3일 오후 박명수와 붐, 장영란 측은 각각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이들은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2주간 자가격리를 할 예정이다.

장영란과 박명수는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은 이찬원과 함께 '뽕숭아 학당' 지난 1일 녹화를 함께 했다. 붐 역시 '뽕숭아학당'에 함께 출연 중이다.

박명수가 MBC 예능프로그램 '끼리끼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기자 ]

이들의 코로나 검사로 '아내의 맛' 녹화는 취소됐다. 박명수와 붐은 각각 라디오 생방송에 불참했다. KBS 2FM '박명수의 라디오쇼'는 정다은 아나운서가, SBS 파워FM '붐붐파워'는 모모랜드 주이가 대신 진행했다.

이밖에도 TV조선 '뽕숭아학당'에 출연 중인 가수 임영웅, 영탁, 장민호 등 트롯맨들과 제작진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현재 임영웅과 장민호는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며, 일부 출연진들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