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재 측 "코로나19 음성 판정, 스케줄 연기·자가격리"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방송인 이휘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이휘재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이휘재는 지난 1일 TV조선 '뽕숭아학당'을 함께 촬영한 이찬원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곧바로 검사를 받았다.

이휘재가 '맨vs차일드 코리아'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기자 ]

소속사는 "검사 결과 이휘재를 비롯해 녹화에 동행한 스태프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휘재는 밀접 접촉자로 분류, 예정된 스케줄을 모두 연기하고 방역지침에 따라 자가격리를 이어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여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TV조선 '뽕숭아학당'에 출연 중인 가수 임영웅, 영탁, 장민호, 붐 등이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며, '아내의 맛' 홍현희, 박명수, 장영란 등도 음성 판정을 받는 등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