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수 '동물음악대', 유재석에 거절 당했다…윤상, '순록 단장' 선임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펭수가 윤상을 '동물음악대' 단장으로 선임했다.

EBS(대표 김명중)의 인기 크리에이터 펭수가 세상에 단 하나밖에 없는 캐럴을 만들기 위해 '동믈 음악대'를 함께 할 멤버를 찾는다. 전 세계에 행복을 전파할 프로젝트 '동물 음악대'의 완전체 멤버는 4일 저녁 7시 30분 EBS 1TV와 오후 8시 '자이언트 펭TV'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된다.

'자이언트펭TV' [사진=EBS]

펭수는 '동물 음악대' 섭외를 위해 국민 MC 유재석 에게 능청스럽게 '메뚜기'로 동물 음악대에 합류할 기회를 주겠다고 연락 했다. 하지만 유재석이 "나는 곤충이라 동물 음악대에 들어갈 수 없다"고 거절하자, 펭수는 다시 알파카로 멤버가 되어 달라며 금세 말을 바꿔 제작진의 웃음을 자아냈다.

펭수는 7번째로 동물 섭외 시도를 위해 뮤지션 윤상을 만나, 다짜고짜 음악대 단장으로 함께 해달라며 특유의 돌직구 섭외 능력을 보여줬다. 펭수는 "음악을 자유자재로 만드는 윤상 선배님"이라며 섭외를 위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윤상은 "쉽게 허락을 할 수 없다. 나를 섭외 하기위해서 펭수의 능력을 보여 달라"며, 펭수와 섭외 밀당을 선보여 윤상과 펭수간의 케미를 기대하게 했다.

음악대 단장이자 순록으로 섭외 요청을 받은 윤상은 "나는 무딘 사람이다. 크리스마스가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해 펭수를 당황하게 했다. 윤상의 충격적인 발언에도 펭수는 특유의 긍정적인 태도와 따듯한 말로 윤상을 위로하자 윤상은 결국 (순)록 단장으로 합류하게 된다.

또 다른 동물 음악대의 멤버를 기다리기 위해 EBS의 펭숙소에 모인 펭수와 윤상. 그들에게 나타난 거대 몸집과 감미로운 목소리를 가진 동물이 나타나 펭수와 록 단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마지막으로, 누구도 예상하지 못하는 동물이 '동물 음악대'에 합류하기 위해 나타나는데. 동물 음악대의 완성체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